[네이버 잡스엔] 세계적인 CEO들이 ‘코로나블루’ 극복할 때 쓴다는 이것은…


요약 ㅣ 코로나로 인한 답답함, 우울감, 막연한 두려움이나 분노를 ‘코로나블루’라고 한다. 코로나블루를 털어내고 마음의 평화를 찾고자 하는 이들이 늘면서 최근 명상앱이 주목받고 있다. 국내최초 마음챙김 명상 앱 마보 유정은 대표는 인터뷰에서 코로나19는 우리를 어떻게 힘들게 하는지, 더불어 마음챙김 명상을 통해 코로나 블루를 어떻게 극복하면 좋을지 이야기한다.


국내 대표적인 명상앱 ‘마보’의 가입자 수는 3월과 4월 각각 전달 대비 100%씩 증가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고립감을 호소하는 자가격리자들에게 ‘마보 1개월 이용권’을 제공하기도 했다. 유정은(42) 마보 대표를 만나 어떻게 하면 마음의 평화를 찾을 수 있는지 방법을 물었다. 외국계 컨설팅사 출신인 유 대표는 리더십 연구를 위해 서울대 조직심리학 박사과정을 밟던 중 명상을 접하게 됐다. 명상을 대중화시킨 ‘너의 내면을 검색하라’의 저자 차드 멩 탄 구글 엔지니어의 프로그램을 한국에 도입한 것으로 유명하다.



Q. 코로나19 사태가 구체적으로 어떻게 우리를 힘들게 하는 것인가.

A. “코로나19는 ‘거울’이다. 코로나 때문에 세상에 없던 마음의 병이 생긴 것이 아니라 비로소 발견하게 된 것이다. 미국을 예로 보자. 미국이 덮고 싶어했던 인종갈등, 의료보험체계 등의 문제가 코로나를 계기로 여실히 드러났지 않나.

(일부생략)

지난 3월 육아서비스업체와 함께 대구·경북 지역의 엄마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미팅을 진행했다. 엄마들이 온종일 아이 돌보느라 힘들다고만 생각했는데, 의외로 육아는 견딜만하다고들 했다. 진짜 힘든 것은 ‘나만 이렇게 힘든가’, ‘언제까지 이래야 하나’ 같은 고립감·불안감이었다. 재택근무를 하는 회사원들도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 회사에 나가고 싶어한다.”


Q. 명상이 마음을 추스리는데 어떤 도움을 주나.

A. “명상은 마음의 병을 치유하는 약이 아니다. 내 몸과 마음에서 일어나는 일을 있는 그대로 알아차리도록 하는 것이 명상이다. ‘마음챙김’은 내 마음 속의 나침반이다. 목적지를 알려주는 것이 아니라 내가 제대로 가고 있는 것인지 내 자신에게 알려준다. 예컨대 마음을 다스린다는 것은 ‘화를 안낸다’ 같은 개념이 아니다. 컵 속에 검은색 잉크 한 방울을 떨어트리면 물이 금새 탁해진다. 그런데 그 컵을 키운다면? 물이 덜 혼탁해진다. 명상은 컵을 키우는 훈련이라고 보면 된다.


(이하 생략)


▶네이버 jobsN 김충령 (jobarajob@naver.com) 기자님의 기사에서 일부를 발췌했습니다.

전문 보기 : https://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8876441&memberNo=27908841&searchKeyword=%EC%9C%A0%EC%A0%95%EC%9D%80%20%EB%8C%80%ED%91%9C&searchRank=1